2017년 9월 26일 이탈리아 주요 언론 기사


1. 9.24 독일 총선결과에 대한 이탈리아 반응

  • 9.24 독일 안젤라 메르켈 총리의 4연임이 확정되었으나 12년 집권이래 가장 저조한 득표율(33%)을 나타냄으로써 독일 또한 EU 및 EU 추진 현안(난민문제, 안정화 법, EU경제재정장관 임명, 위기에 처한 회원국가 경제적 지원 등) 대한 의문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됨.

  • 이와 관련 이탈리아 파올로 젠틸로니 총리는 “동 결과는 우려스러운 면이 있으나 독일 메르켈 총리는 이탈리아와 프랑스와 함께 EU를 지속할 것을 믿는다. EU는 변화된 모습을보여야하고, EU를 위해 노력할 수 있는 방법은 EU시민들에게 해답을 주는 변화된 EU를 제시하는데 있다. 극단주의를 대응할 수 있는 최상의 방법은 고용, 투자 및 이민문제에 집중하는 것이다”고 전함.

  • 오성운동당 대표 루이지 디 마이오는 “오성운동당은 EU 극단주의를 대처할 수 있는 유일한 정당이고, 기존 여타 정당들은 축소되는 추세로 들어섰다"고 언급.

  • 북부리그당 대표 마테오 살비니는 “AFD(극우파당)와 우리는 차이가 있다. 결국 우리가 정권을 잡고 정부를 이끌게 될 것이며, AFD는 현재 야당의 역할을 시행할 뿐이다”고 강조함.

  • 엔리코 레타 전 총리와 카를로 칼렌다 현 경제개발부 장관은 독일의 총선 결과는 난민문제에 대한 대답이라고 해석함.

  • 한편, 이 언론은 동 독일 총선 결과에 따라 극단주의적인 정당들의 힘이 세지는 것에 대응하기 위해 중도우파 실비오 베를루스코니와 중도좌파 마테오 렌치가 연합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처하게 됨. 모든 분석가 또는 여론조사를 확인했을 때 중도우파의 연합이 차기 총선을 승리할 수 있는 확고한 방안인 만큼 중도우파에 속한 정당 대표들의 공존이 가장 힘들 것으로 예상됨. 결국에는 비례제 선거법이 강조되므로서 이익에 의한 중도우파와 중도좌파의 결혼이 강요되는 환경이 마련해지는 것으로 분석함.

2. 독 총선 이후 EU증시 및 EU환율의 하락세 동향

  • 9.24 독 총선 이후 EU애널리스트들은 독일의 신 정부 구성에 대한 불확실성과 동 결과를 불안하게 받아들인 만큼 EU증시는 전반적으로 하락세로 마감함. 차기 정부 구성을 위해 메르켈은 긴 협상을 진행해야 할 것으로 예상되는 바 애널리스트의 보고서에는 부정적인 요인이 감안되어 있으나 현재로써는 이러한 이슈들이 한정적인 것으로 보일 수 있음. 9.25 오전 증시는 이탈리아 -0.47%, 프랑스 -0.25%,독일 -0.17%로 각 각 개시함.

3. EU 중앙은행 드라기 총재, “EU 내 튼튼한 성장, 회복세는 지속적”

  • 9.25(월) EU 중앙은행(ECB) 마리오 드라기 총재는 “EU의회에서 “EU내 특히 EU존에 경제 확대가 안정세로 들어섰다고 언급. 2017 상반기 실질 GDP는 예상대비 우월하고 2/4분기에 전년대비 +2.3% 기록함. 따라서, EU존의 경제는 17분기 연속으로 성장세를 나타나며 향후에도 성장이 지속되는 추세가 전망됨.

  • 유러-달러 환율도 1유러 당 1.1908달러(-0.41%)로 9월초이래 최저 수준에 달함.

  • 단, 동 안정세는 인플레 있어 아직은 설득력이 부족한 관계로 디플레의 리스크 요인은 사라졌으나 인플레의 회복은 최근 몇 달동안의 기간만이 적당한(moderately) 수준에 달한것으로 보임. 8월 기준 인플레는 1.5%였으며 연말에는 임시적으로 하향세를 보인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양적완화가 지속될 필요가 있다고 발표함.

출처 : Ansa, Il Sole 24 ore, La Repubblica, Il Messaggero

최근게시물
카테고리
태그로
검색하기

© 2016 The ForumCorea. All right reseverd. Site built by iDox Desig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