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학생 교통사고 사망 사건 재수사 결정




2020년 2월에 오베르단 광장에서 트람에 치어 사망한 한국인 여학생에 대한 사건에 대해 재수사가 결정된 내용입니다.


사건 당시 검사측에서는 여학생의 술에 취한 급작스러운 행동으로 인해 트람 운전자의 어쩔수없었던 과실이라며 사건을 종결하려 했으나, 법원은 검사측의 사건 종결을 기각하고 6개월간 연장하여 사건 심화 수사 판결을 내렸다. 이것은 밀라노 총영사관, 인사이트의 박 주연 변호사와 유가족들이 사건 당시 입수된 데이터가 부족하고 과학적 수사도 없이 주변 사람들의 증언으로만 사건을 종결하려는 것을 반박하고 정확한 판결을 내릴 수 있도록 과학적인 검사와 시뮬레이션을 통한 운전자의 정확한 시야를(사각지대 포함) 파악할 것에 대한 요청이 수락된 것이다.

트람 내의 cctv를 볼 때, 운전자 위치에서는 철길에 쓰러져 있는 사람이 보이고, 여학생이 철길에 쓰러져 있던 때는 문이 닫히고 출발 하기 전 5초 동안의 정차 시간이었기에 급작스런 사건도 아니라는 관점이다.

이 사건을 계기로 운전자들의 부주의나 대중 교통의 안전에 대한 문제점이 거론되기도 하지만, 검사 측의 요청을 기각하고 재수사를 결정한 것은 유가족들의 말처럼 여학생의 죽음에 대한 진실이 밝혀지고 답을 얻는 첫 단계가 될 것이다.

또한 밀라노 총영사관에서 유가족들에게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유가족의 변호인인 인사이트의 박 주연 변호사가 최선을 다해 이루어낸 성과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최근게시물